메뉴

제233회 파주시의회 임시회 개회

파주시의회 원구성 마무리 및 조례안 등 각종 안건 심사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파주시의회(의장 이성철)는 오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의 일정으로 제8대 파주시의회 전반기 원구성 마무리 및 조례안 등 일반안건 심사를 위한 제233회 파주시의회 임시회 활동에 들어간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8일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열리는 상임위원회에서 시정업무보고 청취 및 조례안,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작성 등 일반안건을 심의·의결한다. 이어 11일 열리는 의회운영위원회에서는 각 상임위원회에서 작성한 행정사무감사 계획서를 협의하고, 12일 제2차 본회의에서 심사 보고된 조례안, 행정사무감사 계획서 등 15건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한편, 임시회에서는 의회운영위원회 구성 및 위원장 선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및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여 제8대 파주시의회 전반기 원구성을 마무리했다. 의회운영위원회 위원장에 오창식 의원,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에 손형배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이성철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제233회 파주시의회 임시회는 제8대 파주시의회의 본격적인 의정활동이 시작되는 중요한 회기”임을 강조하며, “파주시의회 의원 모두는 초심을 잃지 않고 시민의 뜻에 따라 의정활동을 펼칠 것”을 약속했다.


또한, “특히 임시회에 예정되어 있는 2022년 시정업무보고는 민선8기 파주시의 주요 정책을 파악할 수 있는 초기 의정활동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집행부의 사업을 면밀하게 검토하여 파주시의 발전과 시민 복리 증진에 기여하는 파주시의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치

더보기
폐광지역 시장·군수 협의회,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 도입 공동건의문 채택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정선, 태백, 삼척, 영월 등 폐광지역 시장·군수협의회에서는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정선, 태백, 삼척, 영월이 속한 강원 남부 탄광지역은 과거 석탄산업 합리화 조치에 따른 폐광으로 대다수 시·군의 GRDP는 전국 하위 30%에 해당하여 경제는 위축되어 있고, 대체산업 육성은 초기 단계에 있어 향후 경제 진흥과 산업기반의 중점 육성이 절실한 상황에서 고속도로와 고속철도 접근성 향상 등 열악한 교통망 개선이 시급하다는 공통된 생각을 가지고 태백선·영동선 준고속철도(EMU-150) 조기도입을 통한 위축된 경제 활성화, 국가 균형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추진됐다. 공동건의문에는 탄광지역의 생활기반과 인프라 접근성이 전국 250개 시·군 중 하위권에 속해있으며, 수려한 자연경관과 관광자원을 보유하고도 낮은 접근성으로 강원도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더딘 발전으로 새로운 경제활성화 방안 모색이 절실하며, 진정한 국가균형발전과 살기 좋은 지방시대 실현을 위하여 태백선·영동선 고속열차(EMU-150)를 조기에 도입해 줄 것을 건의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번 공동건의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