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윤석열 대통령, 나토 정상회의 첫 참석···"자유민주주의 가치 연대 강화"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 처음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29일부터 이틀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정상회의. 나토는 미국, 캐나다, 유럽 주요국 등 30개 회원국을 둔 군사동맹이다.


우리나라는 이번 회의에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다.


윤 대통령은 나토 동맹국·파트너국 정상회의에서 3분 가량 연설하면서, 자유와 평화는 국제사회의 연대에 의해서만 가능하다고 강조할 계획이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각국 지도자들의 지속적인 협력도 당부한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자유민주주의에 기반한 가치 연대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참석은 나토 동맹국들과 '포괄적 안보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우크라이나 인도적 지원 추가 공여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가 지원 규모는 5천만 달러로, 살상 무기는 지원하지 않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사이버, 항공우주, 기후변화 같은 새로운 안보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나토와의 협력도 추진될 전망이다.


마지막으로 대통령실은 나토 정상회의가 대한민국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방문 기간 10개국과의 양자 회담을 통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전략적 파트너십을 어떻게 설계할지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치

더보기
박경귀 아산시장, 둔포면 열린간담회서 “새로운 둔포” 약속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아산시 민선 8기 출범 둔포면 열린간담회가 15일 아산스마트팩토리아마이스터고등학교 강당에서 열렸다. 박경귀 아산시장이 시민에게 직접 민선 8기 비전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과 민원을 청취하기 위해 기획된 열린간담회는 17개 읍면동별로 진행되고 있으며 둔포면은 다섯 번째 지역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150여 명의 시민이 참석해 둔포고등학교 진입로 정비, 윤보선 대통령 생가 기념관 설치 문제, 신도시 지역 현장 민원실 설치 요구, 인근 사료공장으로 인한 악취 문제, 파크골프장 전기공급 및 수도공급 문제 등 일상생활에서 느낀 다양한 불편함을 전달했다. 박경귀 시장은 시민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한 뒤 담당 부서의 현장 방문 등 후속 조치를 지시했으며, 시민들이 답답함을 느끼지 않도록 진행 상황과 처리 여부 등을 안내할 것을 주문했다. 박 시장은 “민선 8기의 핵심 가치 중 하나는 ‘균형 발전’”이라고 강조하며 “아산의 변방으로 여겨졌던 둔포는 이제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읍 승격은 물론, 도시개발, 학교 신설 등 획기적 변화를 통해 새로운 아산의 대변지가 될 것”이라고 말해 시민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한편 박 시장은 열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