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원주소방서, 문막요양병원 화재 ! 대형참사 어떻게 막을 수 있었나!

평상시 병원 자체적으로 반복적인 피난훈련과 교육

 

감찰일보 김종화 기자 | 지난 20일 15시 49분 130명의 환자를 수용하고 있는 원주시 문막읍소재 00요양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였으나 관계자와 출동한 소방대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단순 연기흡입자 이외에는 인명피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30명의 환자를 1시간만에 모두 대피를 시키는 것이 어떻게 가능 하였나!


병원관계자의 신속한 초기대처로 ▲평상시 반복적인 환자대피훈련 ▲퇴근중이던 직원들을 즉시 귀원조치 시켜 환자대피에 투입 ▲병원자체적으로 직원 개개인의 역할분담 등의 내용을 담은 인명 대피메뉴얼 운영 ▲특히, 문막요양병원의 건물구조, 피난시설 등을 고려하여 원주소방서에서 제작하여 준 피난약자 맞춤형 대피메뉴얼이 큰도움이 됐다.


원주소방서의 지속적인 피난약자시설 소방안전대책도 추진됐다.

▲년 1회이상 무각본 대피훈련실시, 통로에 축광피난유도선 부착, 구조대피분류 식별표 부착, 피난약자 맞춤형 화재대피메뉴얼 제 작·보급 등 다양한 안전대책을 추진해 왔으며, ▲특히, BIM시스템을 활용한 새로운 3차원 훈련방식 도입은 현장에 가지 않고도 반복적인 건물내부구조 습득훈련을 가능하게 하여 이번과 같은 신속한 인명구조의 밑바탕이 되었다.


구조된 환자들은 원주시, 경찰서 등 유관기관의 유기적 협조로 인근 복지관으로 임시 이송하였으며, 출동한 원주기독병원 DMAT팀에 의해 환자를 분류하여 타병원이송 여부를 결정, 지역 주민과 자원 봉사자들의 도움으로 화재현장을 신속하게 수습하여 환자들을 병원으로 복귀 조치했다.


이번 문막요양병원화재는 관계자의 초기대처, 신속한 인명구조, 임시대피소 마련, 환자분류, 신속복구, 환자 병원복귀 조치까지 요양병원화재에서 보여줄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보여 주었다



정치

더보기
경기도-도의회 간 소통·협치기구 ‘여·야·정 협의체’ 출범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간 민생현안 협의를 위한 소통·협치 기구 ‘여·야·정 협의체(이하 협의체)’가 출범했다. 지난 7월 김동연 지사가 취임 후 첫 확대간부회의에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 의지를 밝힌 후 4개월여 만에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대타협을 이뤘다.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은 25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경기도의회 여·야·정 협의체 공동협약서’에 공동 서명하며 본격적인 ‘김동연표’ 정책협치, 민생협치의 출발을 알렸다. 염종현 의장은 “오늘의 자리를 가장 기뻐하실 분들은 바로 1,390만 경기도민분들이라고 생각한다. 동수의 의석을 주시며 대립과 갈등을 넘어 대화와 타협의 길로 가라는 준엄한 뜻을 저희가 비로소 받들게 됐기 때문”이라며 “서로 간의 처지와 지향점은 다르지만,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끈질기게 협의해왔기에 가능했다. 김동연식 협치 모델의 출발을 대내외에 공식적으로 알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다”라고 평가했다. 경기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은 “힘들게 이 자리까지 왔는데 서로 소통하고 협의하고 좋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