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 순담-드르니 구간 개통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 철원한탄강 아름다움 피부로 감상

 

감찰일보 김벽주 기자 | 철원한탄강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주상절리를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이 열린다.


철원군은 11월19일부터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순담-드르니)이 일반인에게 개방된다고 밝혔다. 당초 11월18일 오전 개통식 행사를 계획했지만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부득이 행사가 최소됐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된 철원한탄강에 설치된 주상절리길은 순담계곡에서 드르니마을까지 총 연장 3.6km에 달한다.


이중 잔도구간은 1.5m 폭으로 길이는 교량과 케이블전망대를 포함해 1,415m이며, 보행데크는 2,275m로 구성돼 있다. 13개 교량, 3개 전망대가 꾸며져 있다.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순담-드르니 구간)은 2018 10월에 착공, 2021년 11월에 완료했다.


강원도 철원과 경기도 포천시, 연천군의 상생협력사업으로 행정안전부의 접경지역 지원사업으로 한탄강 주상절리길이 조성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철원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한탄강 협곡에 교량, 잔도, 전망대 등 차별화된 시설 도입을 통한 생태관광 거점을 마련, 중국 장가계, 스위스 클리프워크 등 자연생태탐방을 위해 해외로 나가는 여행객을 국내로 유입할 수 있어 관광 활성화를 통한 지역 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1월18일 개통식에 이어 11월19일부터 지역주민과 탐방객들에게 개방될 예정이며, 입장료는 1만원으로 지역 상경기 활성화를 위해 이중 절반을 철원사랑상품권으로 돌려준다. 철원지역 주민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이현종 철원군수는 “철원한탄강 주상절리길은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으로 고사위기에 처한 우리 지역 상경기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는 관광인프라”라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철원한탄강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주상절리를 피부로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랜드마크 관광지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치

더보기
김경 서울시의원, “3차례 간담회를 통해 우장산역 출입구 신설”촉구!!!
 감찰일보 박미영 기자 | 서울특별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경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1)은 9월 27일 5호선 우장산역 출입구 신설을 위한 제3차 회의를 열고 추진현황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김 의원은 제11대 서울시의회 재선의원으로 당선 이후부터 지역구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주민들의 수요가 있는 우장산역 출입구 신설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온 바 있다. 김경 의원은 우장산역 주변에 대규모 아파트 입주 및 주거 시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하철 출입구가 연결되어 있지 않아 많은 불편을 겪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민원을 접하고, 총 3차례에 걸쳐 출입구 신설을 담당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들에게 보고를 받은 바 있다. (8월 12일 1차 회의, 9월 5일 2차 회의) 김경 의원은 이 자리에서 5호선 우장산역 출입구 신설은 지역주민들이 지하철 이용편의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설치를 요구해 온 사업인 만큼 지역주민들의 지하철 이용편의 증진을 위해 반드시 출입구를 신설해 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5호선 우장산역 출입구 신설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용역’을 발주하여 시행중이며, 내년 2월 용역을 완료할 예정이다.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