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고양시 덕양구, 2022년도 지적재조사사업 대자1지구 실시계획 수립

URL복사

덕양구 7번째 지적재조사사업 대자1지구 ‘지적재조사예정지구’ 등록

 

 

 

감찰일보 이용무 기자 | 고양시 덕양구는 2022년도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덕양구 대자동 189-1번지 일원 149필지에 대해 실시계획 수립하고 지적공부 상 ‘지적재조사예정지구’로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의 실제 현황이 지적공부와 일치하지 않는 지적불부합지를 바로잡고 종이에 구현된 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국토의 효율적인 관리와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실시하는 국가 정책사업이다.

 

구는 지난 2013년부터 토당동 삼성당취락지구를 비롯한 5개 지구에 대해 지적재조사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고, 2021년도 사업지구인 화전3지구 지적재조사사업은 도시뉴딜사업과 협업 추진하여 지난 10월 20일 경계결정을 마친 상태이다.

 

향후 구는 해당 사업지구 실시계획에 대한 주민의견을 수렴하고 주민설명회를 개최해 토지소유자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며, 토지소유자의 2/3이상, 사업지구 면적의 2/3이상 동의를 받아야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할 수 있다.

 

덕양구 시민봉사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은 경계분쟁 해소, 토지정형화, 맹지 해소 등 토지의 활용가치를 높이는 사업인 만큼 순조로운 진행을 위해 토지소유자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정치

더보기
김남국 의원, 지방연구원법 개정 공로 인정받아 감사패 수상
 감찰일보 최태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안산단원을)이 전국대도시시장협의회로부터 지방연구원법 개정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지난 5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지방자치단체출연 연구원의 설립 및 운영에 관한 법률'(지방연구원법) 개정안은 인구 50만 명 이상 도시에도 지방연구원을 설립할 수 있도록 하는 법률안이다. 지방연구원법에 따르면 지방연구원은 지방자치단체의 발전을 위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거나 주요 현안에 대한 조사·연구 기능을 수행한다.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인구 50만 이상 도시는 지방자치단체 특성을 반영한 중장기적 발전 방안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의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김남국 의원은 지난 4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규창 행정안전부 차관을 향해 “인구 50만 이상 도시만큼은 정책 연구를 위한 연구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방자치단체에 운영과 관련하여 합리적 방안을 찾을 수 있는 기회와 권한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설립될 연구원과 관련하여 “이미 지방연구원을 설립하여 운영 중인 대도시가 있는 만큼 신설